게시판
보도자료
언론에 소개된 인천광역시자동차검사정비사업조합의 소식! 조합의 발전상을 대변해 주는 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판입니다. 로그인 하지 않은 사용자도 조회가 가능합니다.
서울시 “신규 택배차는 전기차만 허용”
2021-08-31 오전 8:46:00
인천정비조합
조회수 : 78
    목록으로

서울시 신규 택배차는 전기차만 허용

내년부터 등록차량에 적용

 

출처 : 조선일보(서유근 기자 2021-08-30)

 

내년부터 서울시에 새로 등록하는 택배용 화물차는 전기차만 허용된다. 어린이 통학 차량도 2023년부터는 전기차만 새로 등록할 수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같은 방안을 포함, 2025년까지 전기차 27만대를 보급하고 충전기 20만기()를 설치하겠다는 계획을 30일 밝혔다. 예산 22000억원을 투입해 각종 차량을 전기차로 바꾸는 사업을 지원하고, 어디서든 걸어서 5분 거리에 충전소를 세워 전기차 대중화 속도를 높이겠다는 것이다. 2050년까지 온실가스 순()배출량을 제로(0)로 만드는 탄소 중립 도시를 만들겠다는 공약의 일환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월드컵대교 본선구간에서 대교 개통을 앞두고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뉴시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월드컵대교 본선구간에서 대교 개통을 앞두고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뉴시스

서울시는 2025년까지 승용차 175000대를 비롯해 화물차 19000, 택시 1만대, 버스 3500, 오토바이 등 이륜차 62000대 등 총 27만대의 전기차를 보급한다고 밝혔다. 현재 0.9% 수준인 전기차 비율을 6.6%까지 끌어올리겠다는 것이다.

 

승용차는 대당 최대 1000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총 175000대까지 늘려나갈 방침이다. 택시는 대당 최대 1600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하고, 택시 회사에 충전소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전체의 15%1만대를 전기 차량으로 바꾼다. 시내버스는 대당 1600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해 전체의 40%3500대를 전기 버스로 교체한다. 배달용 오토바이는 전기 이륜차를 새로 구입할 경우 200만원 안팎을 지원해, 35000대까지 보급을 늘린다. 새로 등록하는 택배용 전기 화물차에는 대당 2400만원을 지원한다. 일각에선 보조금 등을 통한 민간 유도 방식이라, 서울시의 계획대로 이뤄질 지는 미지수라는 지적도 나왔다.

 

서울시는 급속 충전기 5000기와 완속 충전기 195000기를 보급해 걸어서 5분 거리 충전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전기차 50만대를 충전할 수 있는 규모다. 지난달 현재 서울의 전기차 충전기는 8407기로, 54000여 대가 이용할 수 있다. 서울시는 환승·공영 주차장이나 체육·문화 시설 등에는 1시간 정도면 충전이 끝나는 급속 충전기를 설치하고, 주거 지역과 업무 시설에는 3~6시간 정도 걸리는 완속 충전기를 보급할 계획이다.